본문 바로가기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 창의적인 인간이 될것인가 통찰력 있는 인간이 될것인가 아님 잉여인간으로 살아갈 것인가

맛군 촉촉쫄깃 구운...웅진 하늘보리차, ...


인류가 30만년전에 출발할때 돌도끼가 유일했지만 어마어마하게 문명이 발전했다. 
많은 사람들은 착각한다.
모든 인류가 문명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생각하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0.1%의 창의적인 인간이 다른 사람이 보지못하는 것을 보고 생각하지 못하는 것을 생각하고 다른 사람이 꿈꾸지 못하는 것을  꿈꾸고 여기가 새로운 세상이다 하고 어두운 곳에 깃발을 꽂고 0.9%의 통찰력과 직관이 있는 안목있는 사람들이 알아보고 거기에 뛰어들어서 한배를 타고 등을 밀고 손을 당기면서 이루어 놓은 역사다. 
이 1% 역사다.
이 1%가 인류를 이끌었고 나머지는 잉여인간이다. 
0.1% 의 창의적인 사람들과 0.9%가 한배를 타고 이끌어가면 나머지 사람들은 항상 매번 세상 참 좋아졌다. 예전에 이렇지 않았는데  하며 유기물로 살아가는 것이다.  제레미 레프킨저
                                                                                          
                                                                                                       

창의적인 인간으로 살것인가?
통찰력 있는 인간으로 살아갈 것인가?
아님 유기물인 잉여인간으로 살아갈 것인가?
적어도 창의적인 통찰력있는 인간에게 박수라도 쳐주는 사람으로 살아가고싶다.
요즘 촛불집회를 보며 제레미 레프킨저의 글이 생각났다.
언론보다 유트브를 통해 보는 뉴스가 더 많은 요즘 좋아요 라도 눌러주며 박수라도 쳐주고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들어가 공감도 꾸욱 눌러주는 정도로 밖에 못하지만 유기물로 살아가고 싶지는 않다.


해맑은푸드 동전오족...넛츠팜 브라질너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