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원

//텃밭정원// 도라지꽃의 비밀을 아세요?

도라지는 왜 보라색꽃 도라지가 많을까요? 그리고 백도라지는 왜 약도라지라고 할까요? 도라지 도라지 백도라지 심심산천에 백도라지 노래에도 등장하는 백도라지 그런데 밭에 보면 보라색꽃이 훨씬 많이 보이거든요. 귀하디 귀한 흰색에는 우리가 모르는 비밀이 숨어 있나봐요. 흰봉숭아꽃(지방간에 좋은,꽃잎에 사포닌함유),흰접시꽃 (임신이 잘 안되는 경우),무궁화꽃(항염효과 다량의 사포닌함유)도 흰색을 약으로 치는데요 요상타! 아하! 알았어요.흰색꽃에 다량의 사포닌이 포함되어 있는 거네요. 그래서 그런거구나 ~~

도라지는 동의보감 에서 “성질이 약간 차고, 맛은 맵고 쓰며 약간 독이 있다. 허파·목·코·가슴의 병을 다스리고 벌레의 독을 내린다.”고 하였습니다.
이처럼 식용 및 약용으로 일찍부터 널리 이용되어온 도라지는 우리 겨레의 생활과 아주 밀접한 식물이었으며, 도라지에 관한 한국인의 정서는 각지에서 전승되는 「도라지타령」에서 쉽사리 엿볼 수 있습니다.

그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경기도지방의 「도라지타령」인데요 “도라지 도라지 백도라지/심심산천에 백도라지/한두뿌리만 캐어도/대광우리에 철철 넘누나/(후렴) 에헤요 에헤요 에헤야/어여라 난다 지화자자 좋다/네가 내 간장 스리살살 다 녹인다.”
지식백과에서 가져온글입니다.

도라지는 암술과 수술이 있는데 수술이 먼저 꽃가루를 열어 곤충들에게 제공해서 다른 꽃들에게 수정을 하게 한 다음 수술로써 역활을 다하면 그다음에는 암술이 별꽃처럼 예쁘게 꽃으로 핍니다. 나 여기있어요 하듯이 보라색 꽃잎에 짙은 실 핏줄처럼 길을 만들어 곤충들을 유혹하는데 자가수분이 아닌 타가수분을 하는거죠 왜냐구요? 종족보존의법칙 근친상간은 피해서 좋은 유전자를 얻을 려는 식물의 고급진 진화란거죠!  그리고 도라지는 교잡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합니다.농촌진흥청에서 연구한 결과의 의하면 청도라지밭과 백도라지밭을 얼마간 이웃한 밭에 심었는데요 벌과 곤충들이 왔다리 갔다리해도 씨앗을 받아본 결과 교잡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답니다.


도라지는 생채나물과 도라지청,도라지꽃차,도라지초무침, 도라지나물,제사지낼때도 삼색나물에 빠지지 않는 식재료지요.또한 도라지산적 화양적,느름적,도라지 짱아찌,등에 쓰이며 어린순은 쌈채로도 아주 좋습니다. 

도라지에는 뿌리에는 인삼에 들어 있는 사포닌이 함유 되어 있어 약재로 쓰이고  당질·칼슘·철분이 많고 섬유질이 주요 성분을 이르는 아주 좋은 약재이고 또한 식재지요. 특히 폐를 윤활하게 하여 기관지염이나 진해거담에 아주 좋은데 용각산 이라고 아시죠? 도라지가 용각산의원료인데 지금은 일재 불매운동 하잖아요 일본 재품입니다. 대체제로 (한기림백도라지연구소)나(목성콜) 검색하면 된다네요 저 이회사하고 아무 연관 없습니다.

청초한 보라색 도라지꽃 별꽃속에 하얀 별꽃이 예쁘네요

저의 텃밭정원에 몇포기가 자라고 텃밭 여기저기 도라지와 더덕이 자라고 있답니다.

도라지는 초롱꽃과 여러해살이 풀로 한국 중국 일본 분포하는데 국산 도라지를 최고로 쳐 대만에서는 한국산 도라지만 수입한다고 합니다.

도라지꽃의 꽃말은 영원한 사랑,변치않는 사랑입니다. 영어 이름은 Balloon Flower  풍선꽃입니다.

도라지꽃 봉우리가 꽃 풍선 처럼 보이는데 어떤이는 별꽃으로도 표현하더라구요.

손대면 톡~하구 터질것만 같은 도라지 꽃이였습니다.


  • 아웃룩1000 2019.08.27 09:38 신고

    도라지 밤새 껍질벗겨 시장에 내다팔면서 자식들 키워낸 부모님이 생각나네요.

  • 문moon 2019.08.27 20:32 신고

    흰꽃들이 더 약성이 좋군요?
    우리정원에 흰접시꽃은 있지만 도라지꽃은 보라색밖에 없습니다.
    도라지가 3년차가 되어 줄기가 굵고 키가 커 가을이나 초겨울에 캐봐야되지않을까 싶네요. ^^

    • 뚜작가 2019.08.27 22:30 신고

      도라지는 오래 묵을 수록 좋은데 산도라지 같은 경우 몇십년 된것도 있답니다. 같은 자리에 있는 도라지는 굶어서 죽는다고 합니다 . 그래서 거름도 하고 옮겨 주면 엄청 큰 도라지도 탄생합니다 저는 십년동안 키워봤지요

">